파이어 엠블렘 33문 33답

십오야님 블로그에 자취 남기고 가져옵니다-

1. 파이어 엠블렘이란 게임을 접한 것은 언제?
-대학교 1학년, (FC판 암흑룡과 빛의 검을 리메이크하고 그 뒤에 오리지널 스토리를 추가한 문장의 수수께끼.)

2. 당신이 지금까지 플레이해온 파이어 엠블렘은?
-문장의 수수께끼, 성전의 계보, 트라키아 776, 봉인의 검

3. 당신이 접해보지 못한 파이어 엠블렘은?
-암흑룡과 빛의 검, FC판 외전, 열화의 검 이후의 GBA 플랫폼 시리즈, 그리고 게임큐브로 나온 시리즈.

4. 당신이 생각하는 최고의 파이어 엠블렘은?
-게임성으로는 문장의 수수께끼, 스토리로는 성전의 계보와 트라키아 776

5. 그 이유는?
-성전의 계보와 트라키아 776은 난이도 조절에 난항을 겪은 케이스라고 하겠다. 특히 트라키아 776은 도적이 잘 커주느냐 아니냐에 따라 게임 난이도가 극과 극으로 갈려서 매우 좌절스럽다고 하겠다. 이에 반해 문장의 수수께끼는 매우 적절한 밸런싱으로 게임성을 충분히 만족시켜주고 있다고나 할까. 봉인의 검 역시 밸런싱이 좋은 편이긴 한데 그건 노멀모드 이야기고 하드모드는 성질 버리기 딱 알맞으니 제끼자 (...)

성전의 계보의 백미는 역시 파격적인 시나리오. (개인적인 감상은, 이 시나리오로 잘도 전연령 따냈다 ㄱ-)

트라키아 776은 성전의 계보의 불완전한 시나리오를 완성시켜주는 외전이다. 세티가 레빈 아들로 고정되어 버린 건 맘에 안들지만... 뭐 델무드와 난나가 베오울프의 자녀로 고정된 건 매우 맘에 든다. 거기다 펠그스까지(............) 베오 당신은 정말 남자야! (응?)

6. 당신이 생각하는 최악의 파이어 엠블렘은?
-특별히 없다. 그냥 가장 아쉬웠던 작품을 꼽으라면 역시 트라키아 776/

7. 그 이유는?
-트라키아 776에서 슬립 버서크 사이레스 워프 레스큐 리워프 등등을 마구마구마구... 난사하면서 싸워본 사람은 알 것이다. 이 게임이 12장 이후에 얼마나 쉬워지는지 말이다. (......) 그 외에도, 2주차 플레이부터 깨달을 수 있는 몇 가지 패턴과 전략이 있다 (...)

8. 성전의 계보에서 갑자기 생긴 연애 요소, 그리고 GBA판을 통해 이어지고 있는 그 연애 요소를 어떻게 생각하나?
-연애조차도 전략적인 요소로 승화시킨 파엠만의 독특한 시스템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9. 당신이 생각하는 파이어 엠블렘 최강의 캐릭터는?
-마리타. 유성검을 익히는 순간 그야말로 도살머신. 병종도 같고 스킬도 동일한, 아버지가 호린인 락체보다 배는 쎄다.
한 번에 스킬 하나만 발동하는 성전의 계보와 달리 트라키아 776은 갖고 있는 스킬이 일합에 다 뜨기도 한단 말이다(...)
월광검과 유성검이 동시발동하는 순간 넌 이미 죽어있다.

10. 당신의 마음을 빼앗은 파이어 엠블렘의 남성 캐릭터는?
-남자따윈 박스채로 줘도 싫다. 이것만은 십오야님과 동일하게 생각함.

11. 그 이유는?
-내가 남자니까. (끄덕끄덕)

12. 당신의 마음을 빼앗은 파이어 엠블렘의 여성 캐릭터는?
-사라(트라키아 776)

13. 그 이유는?
-아, 그 아방한 얼굴로 "그거, 할아버님의 지팡이라서 제가 쓸 수 있어요."라는 무시무시한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꺼내는 무지막지한 혈통의 아가씨... (머엉)

14.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무기는?
-백인혈 폴세티

15. 그 이유는?
-써 보면 안다.

15. 당신이 가장 싫어하는 무기는?
-은의 검

16. 그 이유는?
-내 주력부대의 도끼유닛들이... 도끼유닛들이... 아아아 할아버지가! 할아버지가아아!! (의미불명)

17.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직업은?
-세이지 짱짱짱

18. 그 이유는?
-트라키아 776의 세이지 5인방을 보면 아심

19. 당신이 가장 싫어하는 직업은?
-맘크트

20. 그 이유는?
-전력으로 써먹기가 너무 힘들어 ㄱ-

21. 스토리가 가장 좋았던 파이어 엠블렘은?
-파이어 엠블렘-성전의 계보 - 트라키아 776

22. 내가 써도 이것보단 낫겠다 싶은 시나리오의 파이어 엠블렘은?
-시나리오야 솔직히 다 평작 이상이지요.

23. 당신이 생각하는 파이어 엠블렘 최고의 명대사는?
-차라리 이 창으로 절 맘대로 하세요!(파이어 엠블렘-성전의 계보)

24. 파이어 엠블렘 전 작품을 통틀어 가장 인상적이었던 이벤트는?
-시리우스(다들 아는 그 남자 카미유)가 니나 왕녀를 설득하는 이벤트
-> 정확히는 모르지만 FC 파엠외전에 등장하는 지크가 그 카미유라고 하는군요.

25. 카가씨가 빠지고 난 이후의 파이어 엠블렘과 그 이전의 파이어 엠블렘, 어느 쪽이 더 좋은가?
-나도 둘 다 좋다.

26. 그 이유는?
-콩가루가 아니더라도 파엠은 파엠이지. :D

27. 지금까지 파이어 엠블렘에 없었던 것, 하지만 시대의 흐름에 따라 꼭 넣어줬으면 하는 것은?
-총기류 유니트. 비병계 대신 아머계에 특공. 아 조타(...)

28. 파이어 엠블렘의 차기작이 나온다면 하드웨어는 어떤걸로?
-역시 내가 갖고있는 GBA 플랫폼이 가장 좋겠다 ㅠㅠ 아니면 구매 예정인 NDS도 좋다.

29. 파이어 엠블렘에서 파이어 엠블렘이 뭔지는 기억나나?
-성전의 계보에서는 그냥 벨트마 家의 상징이고... 문장의 수수께끼에서는 파이어 엠블렘에 다섯 종류의 오브를 다 모아서 합치면 봉인의 방패가 되어서 암흑룡의 힘을 봉인하는 능력을 가졌고... 봉인의 검에서는 뭐였는지 기억이 잘 나지 아니합니다(...)

30. 티어링 사가나 베르위크 사가는 파이어 엠블렘일까?
-티어링 사가는 해봤고, 이건 파엠 시리즈로 인정해줘도 별문제 없겠는데 베르위크 사가는 안해봐서 모르겠...

31. 리메이크된다면 어떤 작품이 어떻게 되었으면 좋겠나?
-트라키아 776에서 난이도 재조정 좀 하고 세티를 레빈 아들 기본으로 못박아두진 말아주세요 ㅠㅠ
그리고 천재군사 사이아스 직업을 세이지로 해서 파라플레임 들려서 등장 고고고 ㅠㅠ

32. 이게 없으면 파이어 엠블렘이 아니다!, 라고 생각되는 파이어 엠블렘의 특징은?
-죽으면 끝. 성장률에 따른 랜덤 능력치향상.

33. 마지막으로 당신에게 있어 파이어 엠블렘이란 작품은?
-위장약을 먹으면서 플레이할 가치가 있는 게임. (이라지만 난 위장약은 먹지 않았었지만)
by hislove 2006. 2. 18. 23:43
  • 주사위 2006.02.19 08:47 ADDR EDIT/DEL REPLY

    ....... 언젠가 히스님이 이미 했었다고 느끼는 이유는 뭘까나요;; 착각인거 같긴한데 ^^;;

  • Nybbas 2006.02.19 09:07 ADDR EDIT/DEL REPLY

    제대로 플레이해본 적이 없으므로 패스.(...)
    개인적으로 최고로 꼽는 게임은 택틱스 오우거.
    (지금도 택오만한 게임을 못만났습니다.니바스라는 캐릭터도 만나고...이래저래 의미가 매우 큰 게임)

  • hislove 2006.02.19 14:13 ADDR EDIT/DEL REPLY

    주사위// 다른 걸 했었죠. 이건 아니에유...

    Nybbas// 함 해보세요. 택오랑은 또 다른 맛이 있답니다. 단지 SRPG로서의 난이도는 택오보다 훠어어얼씬 높긴 합니다(...)

  • Nybbas 2006.02.19 15:50 ADDR EDIT/DEL REPLY

    뭐 파이어 엠블렘은 해봤습니다.그다지 어렵다는 느낌은 없었지만요.; 그리고 택오는 '뭔가를 깨닫기 전엔 극악난이도,깨닫고 나면 매우 쉬운 게임'입니(...)

  • wetsea 2006.02.26 20:21 ADDR EDIT/DEL REPLY

    최고의 남캐라면 역시 아단! -_-v
    세상엔 얼굴이 다가 아니야 ;ㅅ; 라는 거죠.

  • hislove 2006.02.26 22:59 ADDR EDIT/DEL REPLY

    Nybbas// 저런 쉽다니 퀫수

    wetsea// 저런 아단;;;;;; 강하고 단단하고 느린 3박자를 갖춘 그분을 꼽으시는군요. (...)
    전 사실 굳이 뽑으라면 베오울프입니다만 (풉)

플랫폼 - Playstation (2가 아님)

이건 별로 화엠 시리즈는 아닙니다만, 트라키아 776 이후로 인텔리전트 시스템을 퇴사한 화엠 시리즈의 메인 디자이너 카가 쇼죠가 Tirnanog(티르 나 노이)라는 회사를 차린 뒤 엔터브레인을 통해서 발매한 물건으로, 화엠 시리즈 중 하나라고 누가 말하면 그대로 믿을 법한 물건입니다.

(발매 시점은 봉인의 검 출시 이전으로, 꽤나 오래된 게임입니다.)

스토리는 성전의 계보에서 보여주는 그 콩가루틱(최소한 여기서는 암흑신을 강림시키기 위해서 남매 근친교배혼을 통해서 후손을 얻어보겠다는 시도는 안나옵니다-_-)함을 많이 벗어나서 좀더 진지한 이야기가 등장합니다.

남자주인공도 둘, 여자주인공도 둘. 성전의 계보 식은 아니지만 일종의 커플링 시스템 비슷한 것이 건재합니다. 여자는 절대 공격하지 않는 신사(라고 쓰고 카사노바라고 읽는다) 아군도 있고, 활의 여신이라는 칭호를 달고 백발백중 일격 크리티컬을 자랑하지만 절대 상대를 죽일 수 없어 HP를 1은 반드시 남겨놓는 궁수 아가씨도 나옵니다.

스토리 자체는 기존의 화엠 시리즈보다 진부하고 전형적이라는 느낌입니다만, 캐릭터의 개성이 기존 화엠 시리즈보다 잘 살아 있고(위에서 소개한 건 그야말로 약간입니다. 스토리 진행상 핵심 내용 미리니름이 될만한 인물들은 뺐습니다), 고뇌하는 인물들의 갈등은 탁월한 심리묘사를 통해 잘 살아나 있습니다. 성전의 계보 식이 아닌, 전형적인 텍스트 어드벤쳐 식 문답선택 분기를 통한 커플링(!)도 선보이고 있네요.

PS라는 플랫폼을 감안하면 너무나도 뒤쳐진 그래픽과, 인물들의 유치찬란 형형색색 파스텔 톤의 머리색 선정 등등 겉보기에는 초라해 보이지만(그런 주제에 로딩이 길다-_-) 게임 자체로의 재미는 상당한 편입니다. 화엠 팬들이 불타오를만한 것도 잔뜩!

그러나 이 게임이 왜 괴작이냐면 -_-

스토리상 특정 시점에서는 절대 죽일 수 없어야 하는 드래곤이 있는데, 버그인지 디자이너의 실수인지 특정 조건을 충족시키면 이 녀석을 죽일 수 있...

중반에 들어오는 동료 중에 돌격 스킬이 있는 유부녀(오!) 마도사가 한 명 있는데, 마력과 공속이 무지 잘 오릅니다. 잘 키우면 저 드래곤과 조우하는 시점에 마력 최대치와 그럭저럭 쓸만한 공속을 맞추게 되지요. 이 아줌마(...)한테 마법 실피드를 장비시키고 저 드래곤에 돌격시키면 어떻게 될까요? 두 번 돌격시키면 저 드래곤 죽습니다(......) 그리고 댄서가 있습니다 -_-

저 시점에서 저 드래곤이 죽으면 악당이 4룡을 모아서 뭔가 시도하다 폭주해서 사고만 터지고 주인공 일행은 사고를 수습한 뒤 모두가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가 안되잖아요? -_--_--_-

그래서 이 게임은 괴작입니다. (펑)
by hislove 2005. 5. 1. 06:34
  • 아스트레드 2005.05.01 09:18 ADDR EDIT/DEL REPLY

    티르 나 노이라니 미의 이상향임-ㅁ-

  • hislove 2005.05.01 16:14 ADDR EDIT/DEL REPLY

    아스트레드// 그게 중요한 게 아니잖아요 -0-

  • seena 2005.05.02 10:02 ADDR EDIT/DEL REPLY

    플레이한지 너무 오래되어서 기억이...

이 카테고리는 정말 오래 전에 만들어놓고 이제 와서야 첫 글을 써봅니다.

게임큐브로 나온 화엠 시리즈의 신작을 해보고 싶어서 근질근질합니다만, 게임큐브가 없어서 눈물만 흘리고 있답니다.

그래서 철지난 GBA용 봉인의 검을 꺼내서 하드모드를 진행중인데... 이거 정말 좌절스럽네요.

-------------------------------
by hislove 2005. 4. 30. 20:28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