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전에 했던 문답을 다시 보자니 뭔가 새로 읽은 것들이 눈에 밟히고, 다시 읽으면서 생각이 좀더 변한 경우도 있고 기타등등 그렇네요. 그래서 다시 해봅니다. :)

─이하 문답의 변형을 금지합니다.─


─제작자 : 미네(Sir. Mine)

─제작자 블로그 : http://blog.naver.com/jsy0747

─문답 방법.

총 300개의 판타지 목록 중에서 읽은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을 구분하면 됩니다.
(※주 : 목록 중 약 30여가지는 무협소설, 게임소설, 해외 판타지소설입니다.
판타지로 취급한 것에는 퓨전 판타지소설도 있습니다. 착오 없으시길 바라겠습니다.)

정독한 것(완결까지 다 읽은 것) - 분홍색
└미완인 것일 경우, 출판된 것까지 다 읽은 것만 포함됩니다. (+킹왕짱인건 굵은 글씨임)

다 읽지 않거나 줄거리만 아는 것 - 하늘색
└한 권이라도 덜 읽었을 경우가 이에 해당하며, 한 권만 읽어도 이에 해당합니다.
줄거리만 알 시에도 이에 해당합니다.

모르는 것 - 회색
└책 자체를 모를 경우가 이에 해당하며,
책에 대해 조금이라도 알 경우엔 해당하지 않습니다.


─ 방법을 알았다면 문답 START!

└──────────────────────────────────────┘



가면의 대공
가을왕 - 오승환님 글 중에선 개인적으로는 이것보다 동원예비군이 훨씬 재미있었습니다 (...)
가즈나이트 - 한국판 드래곤볼을 보는 느낌. 확실히 재미는 있습니다만, 끊어야 할 시점을 놓쳤다는 기분?
강철의 누이들
강철의 열제
거울의 길
건즈
검 끝에 걸린 물고기
검술왕
검은 가시나무 광대
검은 무녀
검은 성모단
검은 숲의 은자
검황 이계정벌하다 - 별로 코멘트를 달 필요성을 못 느끼겠습니다.
겨울 성의 열쇠
고양이
공녀
공포의 외인부대
교룡 카이엔
궁극의 대제
권황지로
귀환병 이야기 - 그럴 법도 하지만, 절대 그럴 리 없는 이야기.
그들만의 어드벤처
그림자의 왕
그의 여행
금안의 마법사
꿈속의 여행자
내 가족 정령들 1부
내 가족 정령들 2부
내 마누라는 엘프 - 별로 제 취향은 아니라서 패스
너희가 판타리아를 아느냐
네일스테일스
네크로폴리스 - 이상현님 책 중에서는 하이어드가 가장 제 취향에 맞았지요. 네크로폴리스는 이상현님 글 치고는 너무 평범(?)해서... 1부 완결까지만 읽고 2부부터는 못봤어요.
노래는 마법이 되어 - 감상주의(낭만주의가 아님)가 생각나긴 하지만, 은근히 제 취향 :)
농부 - 도입부는 참신했으나 마무리가 너무 평범해서 안타까웠습니다. 재미는 있어요.
눈물을 마시는 새 - 아라짓 연대기의 시작. 윷놀이의 재개. 또 뭐라고 해야 하나... 그렇지. 나는 다수이다 담론의 확장. "나는 다수이다. 하지만 한 번에 한 가지밖에 될 수 없다."
뉴트럴블레이드 - 대충 듣긴 했는데... 언젠가는 읽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능력복제술사 COPY
다크메이지 - 김정률님 책은 뇌를 비우고 기분을 상쾌하게 해 줍니다. (칭찬이에요. 정말로)
다크문 1부
다크문 2부
다크스피릿
다크 엘프
다크홀리
닥터와 와이번
달의 아이
대공의 반려
대공학자 - 소재는 참신했으되 이야기는 이계진입깽판물과 별 차이가 없죠. 기대 수준이 낮다면 재미는 느낄 수 있을 겁니다.
대마도사
대마왕전
더 위저드
더 로그
더 크리처
더스크 워치
더스틴다크
데로드 앤드 데블랑 - 마냥 즐거울 수만은 없었던 이야기.
데로드 앤드 데블랑 2부 아르트레스 - 전작의 그림자가 너무 컸다.
데몬 카이저(원제. 빛, 어둠, 그리고 빛)
데스퍼라도
드래곤 남매 - 한국형 츤데레(?)의 전형(......)
드래곤 라자 - 나는 다수이다 거대담론(?)의 시작.
드래곤 레이디
드래곤의 마법사
드래곤의 신부
드래곤 체이서 1부
드래곤 체이서 2부
드래곤하트
라무네지아 꽃향기
라이니시스 전기 - 막판에 좀 심하게 과속비행한 경향이 있지요.
라이칸의 주인
러쉬
레드 혼
레바단의 군주
레비앙&레비안느
레카르도전기 - 데로드 & 데블랑의 사이드 스토리 정도로 받아들이면 될 듯. 시리즈 팬이라면 재미있게 읽힐 글입니다.
레트니아 사가
레플리카
로드 오브 마스터
로즈 아일랜드
루스벨
룬의 아이들 1부 윈터러
룬의 아이들 2부 데모닉
리셋 라이프
리콜렉션
마경의 기사
마기
마녀 밀레니어 - 한 페이지 읽다가 집어치웠습니다. 도저히 취향이 아니라서.
마도의사
마법사 무림에 가다 - 이런 거 김정률님이 주로 사용하는 플롯인데 이런 장르에서 원하는 필력이 딸린다는 느낌?
마법사와 결혼하는 방법 - 다 읽지는 못했는데, 나미브님의 다른 판타지인 위니즈의 아이들 쪽이 제 취향엔 더 잘 맞았어요 :) 아니 사실 판타지가 아니었던 A Foe 쪽이 제 취향엔 훨씬 더 잘맞았... (아니 물론 이 소설이 별로란 이야기는 또 아닙니다만)
마법상점
마법서 이드레브 - 소설을 빙자한 작가의 지식자위로 전락해버린 게 문제. 플롯은 나쁘지 않았는데...
마법전기
마신소환사
마왕
마왕의 육아일기
마왕전기
마이언 전기(원제. 피트에리아)
마족의 계약
마치
매직 엠페러
몬스터로드
묵향
문 나이트 레전드
뮈제트 아카데미
미소년전기 카이엔
미토스
바람둥이 쿠루터 일기
바람의 마도사
배틀 엠페러
백랑전설
베이컨트
불멸의 기사
불의 앙
붉은 소금성
붉은 황제
비그리드
비상하는 매
비커즈
빛의 검
사나운 새벽
사이케델리아
삼자대면
샤론의 별
샷 오브 데스티니
생명의 서
생츄어리
섀도우 비스트
성검전설(가제. 내 이름은 요타)
선애야 선애야
세월의 돌 - 아룬드나얀 연대기...라지만 태양의 탑이 현재 미완이라서 사실상 완결된 건 이거 하나인가요.
셜이움
소녀의 시간
소드시커
소드 엠페러 - 김정률식 퓨전 판타지의 시작. 역시 뇌를 상쾌하게 비워주는 효과는 압권.
소드퀸
소환전기
수호자
스토리 오브 환타지 - 판타지로서보다는 개그물로서의 효용이 더 좋았다는 자평이 붙지만 전체적으로 범작 수준은 되죠.
스켈레톤 일꾼 에틴
시조드래곤 엘테미아
실버드래곤
실버 문
씨어
아독
아리우스 전기
아린이야기
아샨타
아슈레이
아시르 여행기
아이리스 1부
아이리스 2부
아카르디아
아해의 장
안티테제
암흑 제국의 패리어드 - 플롯 구성의 미덕은 전혀 없지만(이렇게 예측이 쉬워서야), 스토리 자체는 괜찮았죠.
앙신의 강림
어린현자
얼음램프
SKT(Swallow knight tales) - "인맥 먼치킨"이라는 새로운 장르의 개척 -_-b
에티우
엔트리아 아카데미
엘란
엠퍼러
여왕의 창기병 - 레미 아낙스의 정체야말로 진정한 반전.
연금술사
열 번째 세계
13번째 현자(열세 번째 현자)
영혼의 물고기
오 나의 주인님
오크드래곤
용의 신전
용의 종속자
위드
위칼레인
유토피안 트리
은빛 마계왕
은의 왕국
이계인
이링카
이세계 드래곤
이노센트 - 여전히 한권 읽고 방치상태.
이드
이르나크의 장
이타라의 상자
인 드림스
잃어버린 세계
임페라토르
자유인
전설을 꿈꾸는 초보영웅을 위한 지침서
전설을 만들어드립니다
전설의 기사 아크리안
정령왕의 뉴라이프
정령왕의 딸
정령왕 엘퀴네스(원제. 엘퀴네스의 장)
제노 블레이드
제로
죽음의 서
지크
집사 그레이스
차원이동
창조신의 파업일기
천마선
천운초월자
체인지
체포되셨습니다
초마전기
치료사 렌
카드 마스
카르마의 구슬
카르세아린(초룡전기 카르세아린)
카마신
카엘의 검
카인
카티스
케이
쿠베린 - 초반은 괜찮은데 중후반이 지루해져서 덮었네요. (...)
퀸즈 하트
크라스니, 눈물이 내리는 숲
크래쉬
크레이지 프리스트
클라우스 학원 이야기
타로현의 마법사
타무즈의 날
타임리미트
타천사 루시퍼
탐그루 - 천일야화에 대한 씁쓸한 오마쥬 플러스 알파. 그래도 역시 이상현님 소설 중엔 하이어드가 쵝오라고 생각합니다. 탐그루나 네크로폴리스도 상당히 괜찮은 작품입니다만.
태양의 탑 - 요즘 한창 이야기가 진행중이라고 하던데, 일단 완결까지 기다려 볼 생각입니다.
투 마전기
파라다이스 로스트
판듀라스
퍼펙트 메이드 - 프롤로그와 스토리가 안맞는다 싶더니 결말이 지나치게 황당해서 이거 원 ㄱ-
페나인의 상인들
페르노크
펜던트
폭풍의 탑
폴라리스 랩소디 - 케이건 드라카의 프로토타입(?)인 키 드레이번. 여전히 주제 전체를 관통하고 있는 나는 다수이다 담론.
퓨처 워커 - 세계관의 완전한 종말. 더 이상 뒤가 없는 황당한(?) 열린(??) 결말. 그래도 나는 이걸 드래곤 라자보다 더 나은 수작으로 칩니다. :)
프로미스(원제. 드레곤 레어의 구미호는 예뻐요)
프리즘
프린세스 조슈아
피를 마시는 새 - 퓨쳐 워커와는 정 반대 의미에서 세계관의 완전한 종말. 그러나 그 뒤에 무엇이 올지 아무도 알 수 없는 열린 결말. 덤(?)으로 "나는 다수이다. 하지만 한 번에 한 가지밖에 될 수 없다." 담론의 확장을 보는 것도 즐거웠습니다.
피의 군주
하늘 길잡이
하이로드
하이브리드 크로스
하이어드 - 함께 있지만 함께 있지 못하는, 얽히면서도 멀어져가는 사람들 이야기죠. 처음 읽었을 때의 느낌을 아직도 잊지 못합니다.
하르마탄
하얀 늑대들
하얀 로냐프 강 1부 (재판본. 초판 하얀 로냐프 강 1,2부 통합한 것)
하얀 로냐프 강 2부 (하얀 로냐프 강 3부)
하크
하프블러드 - 전형적인 김정률식 퓨전 판타지. 미덕도 악덕도 동일.
헬파이어
홍염의 성좌
환상마법사
환상여관 WISH
환생판타지 카인
황녀 가출사건
황제를 향해 쏴라
휘르곤의 눈물
흑기사
흑룡의 숲
흑색창기병
희극 악귀 수사대
고양이 학교
끝없는 이야기
나니아 연대기
반지의 제왕 - 다 좋았는데, 번역이 좀... 그렇다고 원문 읽을 실력은 아직 안되니 ㄱ-
뱀파이어 생존투쟁
비뢰도
신비소설 무 - 도서관에서 7권까지 읽어봤으나, 여전히 평범합니다. 퇴마록을 많이 본받은 느낌?
실마릴리온
아일랜드
어스시의 마법사
얼음과 불의 노래
오라전대 피스메이커 - 나우누리에 첫 연재될 당시 오라전대 Piece Maker 라는 제목으로 올라와서 저를 당황하게 만들었던 글이지요. :) 처음엔 그냥 그저 그랬는데 가면 갈수록 작가의 필력이 조금씩 올라가는 모습을 보였던 글입니다. 결말은 보지 못했군요.
오버 더 호라이즌 - 말이 필요한가요. :)
옥스타칼니스의 아이들(재판. 팔란티어-게임중독 살인사건) - 한 마디로 설명하자면 가상현실 게임 판타지...이긴 한데,  단지 그것만은 아닙니다. 작가분의 다른 소설을 찾아 읽고 싶다는 느낌이 들지만... 정보가 너무 없어요 ㅠㅠ
왜란종결자 - 조선시대판 퇴마록 마이너 마이그레이션. 기대치를 낮추는 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월야환담 채월야
월야환담 창월야
창세종결자 발틴 사가
천사들의 제국
치우천왕기
타라덩컨
퇴마록 국내편
퇴마록 세계편
퇴마록 혼세편
퇴마록 말세편 - 퇴마록은 오히려 처음엔 정말 괜찮았는데 가면 갈수록 늘어진다는 느낌이 들어서 꽤나 안타까웠지요. 그래도 퇴마록 말세편이 다른 양산형 상급보다는 퀄리티가 나은 편이긴 합니다. :)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 - 여전히 이거 이후로는 하나도 안 읽었습니다. 스토리고 뭐고 전혀 모름.
해리 포터와 비밀의 방
해리 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
해리 포터와 불의 잔
해리 포터와 불사조 기사단
해리 포터와 혼혈 왕자

-------------------------------------------

역시나 별로 읽은 건 없습니다 :)
by hislove 2010. 4. 8. 10:33
| 1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