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입구 전철역에서 내려서 6번 출구로 나가 조금 걷다 보면 나오는 봉천시장 안에 <간지>라는 이름의 일식주점이 있습니다.
이름부터 뭔가 간지가 좔좔 흐르는 게 기대가 되지 않나요? =)

그 근처에 사는 N모님의 소개로 알게 된 곳입니다.

그 곳에서 메인 메뉴 두 가지와 따끈한 정종, 그리고 서비스로 나온 안주를 먹었는데,
그 맛이 환상적인지라 다른 메뉴가 뭐가 있었는지 기억도 나지 않는군요 ㅠㅠ
(어느 정도냐면 가게 간판을 찍어온다는 것까지 잊었습니다. OTL)

닥치고 사진 가겠습니다... 랄까 사진이 네장밖에 없군요 쿨럭.
거기다 구려터진 폰카의 핀트나간 사진이라 초 맛없어보이게 찍혔네요 안습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운 날이어서 더욱 각별했던 우동국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 명이서 정종을 한 잔씩 시키자 서비스로 나온 안주였는데 뭐였는지 기억이 가물가물합니다. 왜냐 하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로구이

N모님께서 추천해주신 메뉴인데, 추천에는 다 이유가 있군요. 킹왕짱이라는 말로는 100% 형언이 불가능한 환상의 맛이었습니다.

제가 무슨 소금 한 톨의 차이를 알아내는 절대미각을 가졌다면 뭔가 멋진 표현을 했을 것 같은 그런 맛. (120% 미화되어 있다)
이것의 임팩트가 너무 컸기 때문에 앞전에 먹은 서비스안주가 꽤 맛이 있었음에도 뭔지 기억이 안나네요. (머엉)

다만, 달콤한 맛 계열의 감칠맛이니 단맛을 극도로 싫어하신다면 꺼려질 수도 있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어초밥

메로구이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달달한 양념이 은근하게 배어 있는, 부드러운 식감의 장어가 인상적이었습니다.
2마트 마감떨이 장어초밥 따위도 맛있다고 먹던 저에게 이 정도로 본격적인 장어초밥은 가히 문화충격이라고 할 만 했긴 하지만, 그래도 메로구이가 워낙 강해서 상대적으로 덜 부각된 감이 있습니다.

근데 메뉴 가격도 기억이 안 나는군요. OTL 당시에 같이 먹은 분들 중 한 분이 절반 정도를 쏘시고 나머지를 갹출해서 냈는데 쏘셨는데,사실 나올때는 따끈한 정종에 반쯤 취해있어서 ㅡㅠㅡ 다만 가격이 살짝 센 느낌이 들긴 하더군요. 그래도 동네가 동네다보니 강남처럼 막나가는 가격은 아니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그리고 저정도 음식이 나온다면야 뭐...

정종은 처음 마셔봤는데, 처음엔 좀 거부감이 느껴지더니 한모금 두모금 홀짝홀짝 마시다 보니 은근히 혀에 감기는 게 맛있더군요.

아무튼 또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

덧. 약도를 첨부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만 보고 찾기 힘들지도 모르겠네요. 무엇보다 제가 정확한 위치에 점을 찍은 건지 자신이 없습... (써걱)
by hislove 2008. 1. 4. 01:30
  • 핌군 2008.01.04 09:12 ADDR EDIT/DEL REPLY

    간지나네요 'ㅅ'
    다음에 한번 가야겠습니다.

  • 유월향 2008.01.04 14:55 ADDR EDIT/DEL REPLY

    아저씨 바보... 그날 2차(간지)는 일킹님이 쏘셨다능?

  • hislove 2008.01.05 00:52 ADDR EDIT/DEL REPLY

    핌군// 같이 가죵 >_<

    유월향// 그러고보니 그랬군;;; 1차 올댓비어가 갹출이었던가;;;
    암튼 수정했다 ㄷㄷㄷ

  • Nybbas 2008.01.05 21:18 ADDR EDIT/DEL REPLY

    1차 각출 2차 일루가 맞았고요.
    간지 위치 정확합니다.

    가격은 메로구이 1.3만원, 장어초밥도 그정도였던 듯요~

  • hislove 2008.01.08 01:23 ADDR EDIT/DEL REPLY

    Nybbas// 그렇군용. 위치가 정확하다니 다행입니다 :) 담번엔 올댓비어 리뷰를 써볼까 해요 >_<

  • FioMama 2008.01.08 14:54 ADDR EDIT/DEL REPLY

    우왕 맛나겠다;0; 실로 메로와 장어가 김간지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