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기차역 삼거리에 이삭 요벨 이라는 퓨전요리식당이 있습니다.

그 분과 함께 저녁을 먹으려고 이대 쪽을 향하다 이삭 요벨 앞을 지나는데, 디스플레이되어 있는 요리 중 오이스터 크림소스 덮밥 이라는 이름의 요리가 제 눈을 사로잡더군요.

"굴이다! 굴이다!"
그리고 입맛을 다시며 지나가려다가 아래에 붙어있는 현수막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리뉴얼 오픈 기념 전 메뉴 20% 할인판매
10월 10일 - 10월 20일


네, 조낸 낚였습니다.
잘 익어서 쫄깃한 굴이 입 안 가득 향을 뿜어내며 씹힐 것을 기대하며 들어가서 시켰죠.
그분께서는 베이컨 토마토 스파게티를 시키셨고, 전 오이스터 크림소스 덮밥을 시켰죠. 굴이다 ㅡㅠㅡ 굴이...??

네, 조낸 낚였습니다.
알고보니 굴이 들어간 게 아니라, 굴소스로 맛을 낸 크림소스를 사용한 것이더군요.
맛은 매우 괜찮았습니다. 듬뿍 들어간 표고버섯과 닭고기 가슴살도 마음에 들었고, 크림소스와 굴소스의 조화도 생각 이상으로 괜찮더군요. 반찬으로 나온 김치도 입에 맞았고요.

다만, 굴소스와 크림소스면 연한 갈색을 띄어야 할텐데, 소스에 붉은색이 돌았던 것이 궁금해졌습니다.

그 분과 저는 대화를 시작했죠. 편의상 그 분을 D, 저를 H라 하겠습니다.

D : 이 소스 뭘로 만들었을까?
H : 글쎄, 크림소스에다 굴소스 약간 쓰면 이런 색 나지 않을까? (제 색감은 좀 심하게 좌절스러운 수준입니다.)
D : 아니, 그러면 갈색이 나면 났지 이런 색은 안나온다고.

그리고는 제 덮밥을 한 숟가락 맛을 보더니 이렇게 말하네요.

D : 고춧가루도 보이는데, 설마 고추장인가? 아니 고추장은 아닌데...

그 때, 옆에 앉아서 늦은 저녁을 먹고 있던 것으로 추정되는 조리사 분이 불쑥 이야기에 끼어들었습니다 (...)

조리사 : 아, 그거 크림소스에다가 [삐리리리]을 넣어서 만든 거에요.

D, H : (버어어엉)

듣고 보니 매우 참신한 맛내기 비법이었습니다. 저도 그렇지만 그분도 이런 비법을 좋아하기 때문에 고맙긴 했는데...

가게 고유의 맛내기 비법을 이렇게 막 얘기해 줘도 되는건가 몰라 (............)
by hislove 2007. 10. 11. 00:59
  • 파란오이 2007.10.11 07:16 ADDR EDIT/DEL REPLY

    오오 낚인듯 (...)

  • 핌군 2007.10.11 09:35 ADDR EDIT/DEL REPLY

    그러니까 히스님은 굴에 낚인게 아니고 '오이'스터에 낚인거군요 (도주)

  • Sakiel 2007.10.11 11:29 ADDR EDIT/DEL REPLY

    삐리리리?[..]

  • hislove 2007.10.11 13:31 ADDR EDIT/DEL REPLY

    파란오이// 파닥파닥

    핌군// 그렇잖아도 음식 기다리면서 이거 굴소스가 아니라 혹시 오이크림 소스 아냐 어쩌고 라는 말도 했었더랬죠 (도주)

    Sakiel// 그래도 명색이 비법인데 그렇게 쉽게 가르쳐드릴 수야 없지요 (응?)

  • 별비 2007.10.12 16:33 ADDR EDIT/DEL REPLY

    삐리리!

  • hislove 2007.10.12 20:22 ADDR EDIT/DEL REPLY

    별비// 삐리리! 가 비법이죠 엣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