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 같으면 관기라도 보냈을 텐데" / "어제 온 게 정 지사가 보낸 거 아냐?" - 오마이뉴스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 예비후보는 이날 유세에 앞서 정우택 충북지사와 도가 지나친 농담을 주고받아 눈길을 끌었다.

정 지사는 이날 오후 한나라당 대선후보 합동유세차 청주를 방문한 대선후보들을 실내체육관 귀빈실에서 영접했다.

이 후보가 귀빈실로 들어오자 정 지사는 "어제 긴긴 밤 잘 보내셨냐"고 인사했고, 이 후보는 "지사님 덕분에 잘 쉬었다"고 짧게 화답했다. 이 후보는 전날 청주에서 당원 간담회를 가진 뒤 이곳 R호텔에서 숙박했다.

정 지사는 이어 "(이 후보가) 예전 관찰사였다면 관기(官妓, 고려·조선시대에 관청에 딸린 기생)라도 하나 넣어드렸을 텐데"라고 말했고, 이 후보는 "어제 온 게 정 지사가 보낸 거 아니었냐?"고 화답했다.

두 사람의 농담에 좌중은 웃음을 터뜨렸지만, 이 후보가 "이거 다 언론에 난다"고 한마디 하자 중앙당 관계자는 취재진을 급히 밖으로 내보냈다.


... 심각한 정신질환이 의심되는데... 아니 근데 설마 농담 아니라 진짜 누구 넣은거 아냐? (...)

박 후보는 마침 옆방에서 박관용 경선관리위원장과 '여론조사 룰' 문제로 면담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두 사람의 대화에 끼어들 여지가 없었다.

박근혜 캠프의 관계자는 "여자 문제로 구설수에 오른 후보자로서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나 이명박 캠프의 관계자는 "정 지사가 무례한 농담을 던지는 바람에 이 후보까지 곤란하게 됐다"며 정 지사에게 오히려 책임을 돌렸다.


"무례한" 농담이라고 인식을 했으면 현장에서 직접 면박을 줄 일이지, 그걸 같은 수준의 저열한 농담으로 맞받아치는 건 뭐니.

덧. 고도의 안티질로 의심되는 한 구절

정 지사는 한나라당 소속 광역 시·도지사 중 박 후보의 잠재적인 지지자로 분류되는 인물이다.

아, 그러니까 일부러 함정에 빠뜨려서 구설수 하나 만들어주려고 자기 한 몸 희생한 거다? (...)
by hislove 2007. 8. 5. 19:24
  • Lunatix 2007.08.05 19:26 ADDR EDIT/DEL REPLY

    알고보니 그분들도 에로개그의 달인들이었군요. 한수 배워야겠습니다.

  • 핌군 2007.08.05 20:05 ADDR EDIT/DEL REPLY

    이쯤되면 막가자는 거지요? (노통억양)

  • 핌군 2007.08.05 20:08 ADDR EDIT/DEL REPLY

    이오공감 올리면 선거법 위반으로 잡혀갈까요?

  • 향이 2007.08.05 20:16 ADDR EDIT/DEL REPLY

    한번은 봐준다고 들은기억이 있긴 하지만...

  • hislove 2007.08.05 20:46 ADDR EDIT/DEL REPLY

    Lunatix// 개그 자체는 배우되 나중에 발뺌하는 자세는 배우면 안되겠습니다 ㅠㅠ

    핌군// 이미 이쯤 되기 전에도 막나갔죠.
    선거법 위반으로 잡혀가는 게 두려웠으면 이런 식의 포스팅을 하지는 않겠지요 :(

    향이// 한번은 봐준다는 소리도 있고, 블로그는 단속 대상이 아니란 소리도 있고, 펌질 안하면 된다는 소리도 있고...
    애초에 선관위에서도 하는 말마다 다르니 어느 장단에 맞춰서 깽판을 칠지 알 수가 있어야지 :(

  • 케이리엘 2007.08.07 23:40 ADDR EDIT/DEL REPLY

    공식석상에서 대통령 후보가 저런 잡소리를 지껄이니... 하아- 오크여사 지지건에 힘입어 한방 더 터뜨리는군요.
    세상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습니다. (응?)

    명박씨 젭알 자제쩜 OTL...

  • hislove 2007.08.08 10:58 ADDR EDIT/DEL REPLY

    케이리엘// 자제심이 있었으면 애초에 저렇게 막나갈리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