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명은 지옥에서 듣지.

제정신이라면 세상의 소금과 빛을 자처하는 크리스천으로서, 자신들이 방기한 섬김의 일을 진심으로 열심히 하고 계신 분을 보며 부끄러움을 느끼지는 못할지언정 저렇게 비웃음거리 취급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제발, 우리 크리스천들부터 선교는 섬김에서 시작된다는 기본적인 상식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덧. 합성이니 뭐니 변명할 생각은 거둡시다. 그리고 단순히 저 사건을 부끄러워하는 수준에서 끝내지 말고, 질투하는 마음으로 우리가 더 열심히 섬김의 일을 찾아 행하는 계기를 삼았으면 좋겠군요.

덧2. 이유는 모르겠지만, 요즘 들어 저 한 사람은 오히려 조금씩 정화되어 간다는 느낌이 듭니다. 다만 아직도 안팎으로 만연한 근본적인 문제들을 보고 있자면 부끄러움만이 앞서는군요.

덧3. 역시 시스템이 문제입니다. 의사결정 시스템 자체를 근본부터 개혁해야 할텐데 말이죠. 성도들의 양심에 맡겨야 할 문제(대표적으로 정치성향)까지 쥐고 흔들려고 하니 이건 뭐 답이 안나오죠. 그래서 좃선찌라시가 딴기총 비위를 열심히 맞춰주고 있는 거긴 합니다만 (...)

덧4. 이 건과는 상관없는 얘기지만 모 사건(링크도 걸기 귀찮아서 뭔지는 함구)에 대해 촌평하자면, 좃선일보 20년 독자가 제정신일 리가 없지요. (...)

'무거운 이야기 > 정신질환자 집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제부터 정권이 너네 거였냐?  (6) 2007.08.20
이젠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아니 웃는 게 맞겠지.  (7) 2007.08.05
또 정신질환자  (12) 2007.07.31
정신질환자 3  (15) 2007.07.27
정신질환자 2  (30) 2007.07.26
정신질환자  (2) 2007.07.25
by hislove 2007. 7. 25. 14:41
  • Cynic 2007.07.26 00:37 ADDR EDIT/DEL REPLY

    크리스천인 친구와 아프간 사태에 대해 이야기를 좀 했었는데 본인 스스로 크게 부끄러워하더군요. 오히려 제가 미안해할 정도로... 저는 소위 '개독교'라고 불릴 만한 행동을 하는 사람들이 크리스천의 다수인지 소수인지 잘은 모르겠습니다만, 한국 기독교가 가지고 있는 문제점들을 스스로 깨닫고 있는 신자들이 있는 이상 개선할 수 있는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고 봅니다.

  • hislove 2007.07.26 00:41 ADDR EDIT/DEL REPLY

    Cynic// 사실 최근엔 저 스스로가 "쟤들보단 그래도 내가 낫지 않겠냐" 라는 자만심 비스무레한 걸 가졌던 게 사실인지라 좀 많이 부끄러워지네요. 공정한 시선으로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나 한 사람부터 좀더 확실한 사람이 되는 것으로 변화는 시작되는 거겠지요.